고양문화재단, ‘다이나믹 K 심포니 시리즈 3 – 베를리오즈 환상교향곡’ 개최

권애리 | 기사입력 2024/05/07

고양문화재단, ‘다이나믹 K 심포니 시리즈 3 – 베를리오즈 환상교향곡’ 개최

권애리 | 입력 : 2024/05/07 [13:55]

[뉴스인오늘] 고양문화재단(이사장 이동환)은 국내 대표 클래식 전용 콘서트홀 아람음악당의 2024년 세 번째 시리즈 무대로 <아람누리 다이나믹 K 심포니 시리즈 Ⅲ - 베를리오즈, 환상교향곡>을 오는 5월 10일(금) 오후 8시, 고양아람누리 아람음악당에서 개최한다.

 

▲ 고양문화재단 ‘다이나믹 K 심포니 시리즈 3 – 베를리오즈 환상교향곡’ 포스터.

이번 공연은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의 2024년 시즌 ‘음악의 얼굴’ 시리즈의 하나인 <베를리오즈, 환상교향곡>으로 동시대적인 프랑스와 러시아 작곡가를 조명하는 무대이다. 프랑스의 작곡가 베를리오즈의 걸작이라고도 불리는 ‘환상교향곡’은 1830년에 작곡된 혁신적인 작품으로, 극적인 음악적 표현과 특이한 구조로 많은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영국의 배우 헤리엇 스미드슨과의 실연에 바탕을 둔 곡으로 교향곡에 이야기를 도입한 최초의 작곡가로 기록되기도 했다.

 

협연곡은 러시아 낭만주의자의 마지막 대가라 불리는 라흐마니노프의 ‘피아노 협주곡 3번 Op.30’으로 2021년 페루초 부조니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우승을 차지했던 피아니스트 박재홍이 협연한다. 이스라엘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유타 심포니 오케스트라, 유럽연합 유스 오케스트라를 포함한 국내외 오케스트라와 협연했다. 또한 정명훈, 지아난드레아 노세다, 크리스티안 예르비, 텅취촹, 오메르 메이어 웰버, 제임스 페덱, 아브너 비론, 아르보 볼머 등과 호흡을 맞추며 음악 경력을 쌓아가고 있다.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 제7대 예술감독이자 상임 지휘자인 다비트 라일란트는 세계 유수의 오케스트라와 함께하며 현재 유럽 무대가 가장 주목하는 지휘자 중 하나이다. 프랑스적이면서 독일적인 감수성을 지닌 그는 베를리오즈, 드뷔시, 라벨에 이르는 프랑스 음악과 슈만, 슈트라우스로 대표되는 독일 낭만 음악 나아가 하이든, 모차르트, 베토벤 등 빈악파까지 폭넓은 레퍼토리를 자랑한다.

 

이번 공연의 티켓은 R석 6만원, S석 4만원으로 고양문화재단을 통해 예매가 가능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