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특례시, 이천시와 반도체 산업 육성·지원 위해 '맞손’

반도체 인재 양성, 두 도시 연결 교통망 확충 등을 골자로 한 협약 맺어
이상일 용인특례시장, “두 반도체 도시가 협력해서 반도체 산업 발전 주도할 것”

권애리 | 기사입력 2023/12/13

용인특례시, 이천시와 반도체 산업 육성·지원 위해 '맞손’

반도체 인재 양성, 두 도시 연결 교통망 확충 등을 골자로 한 협약 맺어
이상일 용인특례시장, “두 반도체 도시가 협력해서 반도체 산업 발전 주도할 것”

권애리 | 입력 : 2023/12/13 [17:45]

[뉴스인오늘] 용인특례시(시장 이상일)는 반도체 산업을 발전시키기 위해 이천시와 협력체제를 가동하기로 했다.

 

▲ 용인특례시-이천시 반도체산업 상생협력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는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왼쪽)과 김경희 이천시장(오른쪽)


용인특례시는 13일 오후 이천시와 ‘반도체 산업 육성과 발전을 위한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천시청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이상일 시장과 김경희 이천시장, 이천의 송석준 국회의원(국민의힘) 등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용인특례시와 이천시는 반도체 전문 인력을 양성하고 두 도시를 연결하는 교통망을 확충하는 등의 활동을 하게 된다.

 

두 도시는 반도체 인재 양성을 위해 반도체 관련 시설이나 인프라를 공동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반도체 관련 교육기관을 육성하며, 반도체 관련 실무형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교환하기로 했다.

 

특히 SK하이닉스 이천 캠퍼스와 용인특례시 원삼면에 SK하이닉스가 조성 중인 용인 반도체클러스터를 연결하는 국지도 84호선 원삼~이천 대월면 구간 23.9km가 제6차 국지도 건설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두 도시가 공동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국지도 84호선은 현재 화성 동탄 5동(중동)~용인특례시 이동읍 천리 6.4km 구간 도로 개설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시는 해당 도로를 용인 반도체클러스터가 조성되는 원삼까지 연결되도록 이동~원삼 12.3km 구간 도로를 제6차 국도‧국지도 계획에 반영하도록 정부에 지속 요청하고 있다.

 

이천시와 공동 추진하는 원삼~이천 대월면 구간 23.9km 도로는 처인구 원삼면 미평리와~이천시 대월면 군량리를 잇는 23.9km로 이 가운데 용인시 구간은 5km다.

 

용인특례시와 이천시는 앞으로 수시 협의를 통해 협력 방안을 구체화할 계획이다.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은 “오늘 협약을 통해 SK하이닉스라는 글로벌 반도체기업을 함께 품고 있는 두 이웃 도시가 더욱 활발한 협력체계를 가동하게 될 것이므로 두 도시가 대한민국의 반도체 산업 발전을 주도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시장은 “용인에는 원삼면의 SK하이닉스 반도체클러스터와 삼성전자가 300조원을 투자하는 이동ㆍ남사읍 첨단시스템반도체 국가산업단지가 조성되고, 삼성전자 기흥캠퍼스도 차세대 반도체 기술을 개발하는 연구 허브로 거듭나게 되며, 이들 세 곳이 중앙정부에 의해 국가첨단전략산업 특화단지로 올해 7월 지정돼 국가의 각종 지원을 받게 된다"면서 "용인에선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두 앵커기업과 함께 반도체 소재ㆍ부품ㆍ장비 기업들이 대거 활동하게 될 것이므로 반도체 생태계 확대와 경쟁력 강화를 위해 이천 등 용인 주변의 이웃 도시들과 협력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