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준 고양시장 “미래세대 위해 더 나은 민주주의와 지방자치의 역할 고민해야”

4개 특례시 ‘전국특례시시장협의회’ 출범식 개최

권애리 | 기사입력 2021/04/23

이재준 고양시장 “미래세대 위해 더 나은 민주주의와 지방자치의 역할 고민해야”

4개 특례시 ‘전국특례시시장협의회’ 출범식 개최

권애리 | 입력 : 2021/04/23 [17:13]

[뉴스인오늘] 내년 1월 특례시로의 출발을 앞두고 ‘전국특례시시장협의회’가 발족됐다.

 

▲ ‘전국특례시시장협의회’ 출범식.

 

고양시는 인구 450만의 4개 특례시(고양·수원·용인·창원) 시장이 23일 창원컨벤션센터에서 만나 ‘전국특례시시장협의회’ 출범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4개 시 시장과 도지사, 국회의원과 시·도의원, 자치분권위원회 등 관계기관에서 참석했다.

 

‘시민의 미래, 불평등 해소, 새로운 시작, 자치분권’을 주제로 ▲4개 특례시 홍보영상 ▲식전공연 ▲경과보고 ▲환영사·기념사·축사 ▲특례시민 염원 다짐식 ▲멀티미디어 퍼포먼스 등 순으로 진행됐다.

 

▲ ‘전국특례시시장협의회’ 출범식.

 

특례시란 인구 100만 이상 대도시를 의미하는 명칭이다. 지난해 12월 9일 지방자치법 개정을 통해 광역시와는 또 다른 지방자치단체의 형태로 분류됐다.

 

고양시 포함 수원·용인·창원시는 100만 인구 대도시임에도 불구, 인구 3만 이하의 소도시와 같은 기초자치단체로 분류돼 행정·재정적 역차별을 받아왔다. 이번 특례시 지정으로 주민과 밀접한 다양한 분야에서, 지역만의 새로운 정책을 펼칠 수 있게 돼 지방자치의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미래세대를 위해서 우리는 더 나은 민주주의와 지방자치의 역할을 고민해야 된다”고 말하고 “‘전국특례시시장협의회’ 출범을 시작으로 450만의 4개 특례시는 대한민국 지방자치의 새로운 중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