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에 쫓기던 강제추행 범인을 검거한 시민에 포상 및 ‘우리동네 시민경찰’로 선정

강제추행범 검거에 기여한 ‘우리동네 시민경찰’ 포상

권애리 | 기사입력 2019/06/27

경찰에 쫓기던 강제추행 범인을 검거한 시민에 포상 및 ‘우리동네 시민경찰’로 선정

강제추행범 검거에 기여한 ‘우리동네 시민경찰’ 포상

권애리 | 입력 : 2019/06/27 [13:47]

▲ 허경렬 청장이 강체추행범 검거에 도움을 준 시민들에게 표창을 수여하고 있다. 신고시민 최태호(사진 가운데), 검거시민 김영명씨(사진 맨우측)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청장 허경렬)27일 오전, 안양에서 복면을 쓰고 여중생을 강제추행한 뒤 도주했던 피의자 곽씨(28, )를 검거하는데 도움을 준 A(31, )B(22, )우리동네 시민경찰로 선정하고 표창장과 신고보상금을 수여했다.

 

이에 앞서 수원서부경찰서는 621(), 수원시 팔달구에서 복면을 쓰고 여중생을 강제추행하고 도주했던 피의자 곽씨(28, )A(31, )B(22, )의 도움을 받아 검거하여 구속하였다.

 

신고자 A씨는 차량 운행 중 뉴스에서 봤던 피의자를 발견하고 112에 신고하였고, 피의자의 인상착의를 확인하기 위해 경찰관이 블랙박스 영상을 요청하자 경찰관에게 제공하였으며, 검거자 B씨는 지인과 함께 길을 걷던 중 피의자를 추격하고 있던 경찰관의 도움요청에 즉시 추격하여 피의자를 붙잡아 도착한 경찰관에게 인계하였다. 한편, B씨는 경찰공무원을 준비 중인 지망생으로 알려졌다.

 

B씨는 누가 봐도 수상하게 보이는 사람이 지나간 후 경찰관의 도움 요청 소리에 몸이 먼저 반응해서 잡았던 것 같은데 이렇게 상까지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우리동네 시민경찰 프로젝트는 일상 속에서 범죄예방 또는 이웃의 안전을 위한 시민들의 실천 사례들을 발굴해 포상하고 시민들에게 알려 공동체 치안에 대한 관심과 참여를 유도하는 캠페인이다. 특히 시민경찰로 선정된 사람들에게 경찰 흉장 모양의 작은 배지를 수여해 자긍심을 불어넣고 있다.

 

허경렬 경기남부경찰청장은 범인을 신고하고 경찰을 도와 범인을 추격하여 검거한 활동은 시민들이 참여하는 공동체치안의 좋은 사례라며 앞으로 경찰은 시민들과 함께 힘을 모아 안전한 지역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