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물놀이 안전, 119시민수상구조대와 어때?

권애리 | 기사입력 2022/07/15

여름철 물놀이 안전, 119시민수상구조대와 어때?

권애리 | 입력 : 2022/07/15 [15:26]

[뉴스인오늘] 인천강화소방서는 지난 7월 1일부터 8월 29일까지 60일간 동막해변에서 소방공무원과 민간자원봉사자들로 구성된 119시민수상구조대를 운영하고 있으며 해안순찰 등 예방활동을 통해 동막해변 안전사고 발생을 사전에 방지하고 있다.

 

▲ 나민성 소방장.


지난해 동막해변에서 발생한 사고통계를 살펴보면 시민수상 구조대 운영 기간 중 일일 평균 4건 이상, 극성수기에는 일일 평균 10건 이상 현장 안전조치 건이 발생했으며 갯벌에서 물놀이 중 안전부주의로 발생한 찰과상과 조개껍데기를 밟아 생긴 발바닥 열상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동막 해변은 해안과의 경사가 낮고 해안선이 길어 물놀이 중 안전사고 위험요소는 적다. 하지만, 생명을 빼앗아 갈 수 있는 치명적인 사고는 항상 예상치 못한 상황에서 일어나기에 이를 대응하기 위해서 사전에 기본적인 안전 수칙을 잘 숙지하고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따라서 해당지역의 해변에서 볼 수 있는 특성을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동막해변의 경우 해파리와 바다에 떠다니는 부유물을 차단할 수 있도록 해변 내에 안전 그물망을 설치했기 때문에 그물망을 벗어나 외곽지역에서 활동할 경우 수상에 떠다니는 부유물에 노출돼 위험할 수 있다.

 

또한 동막 해안의 퇴적된 갯벌은 조류에 깍여 다수의 갯골을 조성하고 있다. 갯골에 발이 빠질 경우 쉽게 발을 빼서 나오기 힘들며 물이 들어와 있을 경우 육안으로 확인이 되지 않아 더욱 위험할 수 있다.

 

따라서 어린아이들이 있는 가족단위의 피서객들은 더욱 더 각별히 주의해야만 한다.

 

올 여름에도 119시민수상구조대는 피서객이 안전한 여가활동을 할 수 있도록 안전사고예방을 위해 최선을 다 할 것을 약속드리며 피서객 스스로 안전 의식을 갖추고 있을 때 더욱 안전하고 즐거운 휴가를 보낼 수 있을 것 이라는 사실을 기억해 주기 바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오피니언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