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당 성남시협의회, “여성공무원 신상명단 엄정수사, 재발방지대책 마련하라” 성명

권애리 | 기사입력 2021/08/27

진보당 성남시협의회, “여성공무원 신상명단 엄정수사, 재발방지대책 마련하라” 성명

권애리 | 입력 : 2021/08/27 [13:06]

[뉴스인오늘] 진보당 성남시협의회 성남시 인사부서 직원이 30대 비혼여성공무원 151명의 신상명단을 작성에 대해 “여성공무원 신상명단 엄정수사, 재발방지대책 마련하라” 촉구 성명을 발표했다.

 

다음은 진보당 성남시협의회 성명 전문이다.

 

성남시 인사부서 직원이 30대 비혼여성공무원 151명의 신상명단을 작성했다. 명단에는 여직원의 사진, 이름, 나이, 소속, 직급 등이 적혀 있었고 그 명단은 B과장에게 전달되었고 B과장은 “마음에 드는 사람을 골라보라”며 은수미 시장의 당시 비서관인 C씨에게 그 명단을 전달했다고 한다.

 

우리는 이 사건을 접하고 경악을 금할 수가 없다. 먼저 개인정보를 당사자 동의 없이 무단으로 침해한 것은 명백한 범죄이다. 시민의 개인정보를 지켜야 할 공무원들이 개인정보를 유출한 것이다. 우리를 더욱 분노케 하는 것은 이 명단의 쓰임새가 조선시대 임금의 '간택' 에 있을 법한 용도였다는 것이다. ‘마음에 드는 사람 골라보라’ 21세기 대한민국에서 있을 수 있는 일인가? 명단을 ‘작성한 자’ 와 ‘유포한 자’에게 동료 여성직원들은 도대체 어떤 존재란 말인가?

 

151명의 여성직원들의 인권은 심각하게 짓밟혔고 여성직원들뿐만 아니라 성남시 행정을 믿고 살아가는 100만 성남시민 전체에 대한 모독이 아닐 수 없다. 아니 대한민국 전체 민주시민들이 개탄스러워 할 일이다.

 

이 문건을 작성하고 보고한 자와 보고 받은 자는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그 진상을 낱낱이 밝혀 엄중한 법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 또한 이러한 문건을 작성하는데 인사팀 직원 개인의 판단으로 진행되었을지 의구스럽다. 누군가의 지시에 의한 것이었는지, 문건이 또 다른 용도로 활용되지는 않았는지 등 철저하게 낱낱이 밝혀야 할 것이다. 공무원들이 이렇게 되도록 성남시장은 무엇을 했나? 관리감독 책임에 걸 맞는 구체적이고 진정성 있는 후속 조치가 있어야 할 것이다.

 

- 여성공무원 신상문건 작성 관련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철저하게 수사하라!

- 관리감독 책임지고 은수미 시장은 공개 사과하고 재발방지 대책 마련하라!

- 2차 피해 방지 대책 마련하라!

 

진보당 성남시협의회

 

수정구지역위원회(위원장 장지화), 중원구지역위원회(위원장 신옥희), 분당구지역위원회(위원장 김미라)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오피니언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