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탄도시철도, 본격 시동 ‘경기도-화성시-오산시 업무협약’ 체결

7일 경기도청에서 ‘동탄도시철도 기본계획의 성공적 수행을 위한 업무협약’체결

권애리 | 기사입력 2020/02/07

동탄도시철도, 본격 시동 ‘경기도-화성시-오산시 업무협약’ 체결

7일 경기도청에서 ‘동탄도시철도 기본계획의 성공적 수행을 위한 업무협약’체결

권애리 | 입력 : 2020/02/07 [11:36]

▲ 왼쪽부터 이원욱 국회의원, 서철모 화성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안민석 국회의원, 곽상욱 오산시장, 권칠승 국회의원     

 

[뉴스인오늘] 화성시의 숙원사업인 동탄도시철도가 경기도, 오산시의 협업으로 본격 추진될 전망이다.

 

경기도와 화성시, 오산시는 7일 ‘동탄도시철도 타당성평가 및 기본계획’의 성공적인 수행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도청 상황실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이재명 도지사, 서철모 화성시장, 곽상욱 오산시장, 이원욱·권칠승·안민석 국회의원 등이 참석했다.

 

협약 주요내용은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관련 절차 이행에 상호 협력·지원 ▲행정지원 등 제반사항 합의에 적극 협력 ▲협약사항 이행을 위한 실무협의회 구성 등이다.

 

동탄도시철도는 지난 2009년 9월 수립된 ‘화성 동탄2 택지개발사업 광역교통개선대책’ 일환으로 추진되는 사업으로 친환경 교통수단인 ‘트램’이 도입될 예정이다.

 

지난해 5월 국토교통부가 ‘경기도 도시철도망 구축계획’고시하고, 같은 해 9월 화성시의회가 ‘동탄도시철도 사업 시행 및 운영 동의안’을 원안 의결, 경기도가 용역비 20억 원을 확보하면서 본격적인 행정절차가 가시화됐다.

 

기본계획 수립은 경기도가 추진하며, 전문가를 비롯해 화성시, 오산시, LH 등 관계기관 의견을 적극 반영할 계획이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 1월 조달청을 통해 용역을 입찰 공고했으며, 사업수행능력 및 기술제안서 평가를 거쳐 오는 3월경 착수할 예정이다.

 

이재명 지사는 “기반시설 확보가 지연되면서 동탄1, 2 신도시 주민들께서 꽤 오랜 시간 많은 소외감과 박탈감, 상실감을 느꼈을 것으로 생각된다”며 “서철모·곽상욱 시장님이 이를 적절히 해소해 이렇게 사업에 착수하게 됐는데 그동안 고생 많으셨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도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서 기반시설 확보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며 “이 사업이 신속하고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도 차원에서 적절하게 잘 수행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경기도를 포함한 관계기관과 적극 협조해 동탄도시철도가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면서도 미래세대까지 생각한 교통복지 도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동탄 도시철도가 본격 착수될 수 있는 기회를 주신 이재명 지사님께 감사드린다”며 “협력을 통해 실제 주민들에게 아주 중요한 문제들이 해결돼 큰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감사의 뜻을 표했다.

 

동탄도시철도는 경기도 도시철도망 계획 가운데 가장 규모가 크다. 총 32.35㎞로 반월동~삼성전자~동탄역~동탄대로~오산역을 경유하는 반월~오산 노선(14.82㎞)과 병점역~동탄역~동탄순환대로~공영차고지로 연결되는 병점~동탄2신도시 노선(17.53km)으로 진행된다.

 

총 사업비는 9,967억 원으로 예상되며, 이 중 9,200억 원은 택지개발사업 시행자인 LH가 입주민들로부터 받은 부담금으로 충당하게 된다. 개통은 오는 2027년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