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믿고 먹는 공공 급식 안심 지원 ‘최고’

친환경 인증받은 고양쌀‧농산물 공급…안전성 검사로 안전한 학교급식
저염급식 인증으로 어린이도 건강하게…사회복지시설까지 빈틈없는 급식관리
이동환 시장 “아이부터 노인까지 안전하고 균형 잡힌 급식 제공”

권애리 | 기사입력 2023/08/28

고양시, 믿고 먹는 공공 급식 안심 지원 ‘최고’

친환경 인증받은 고양쌀‧농산물 공급…안전성 검사로 안전한 학교급식
저염급식 인증으로 어린이도 건강하게…사회복지시설까지 빈틈없는 급식관리
이동환 시장 “아이부터 노인까지 안전하고 균형 잡힌 급식 제공”

권애리 | 입력 : 2023/08/28 [08:05]

[뉴스인오늘] 고양특례시는 공공급식에 친환경적인 지역농산물을 제공하고 찾아가는 위생‧영양 관리를 통해 시민들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급식 지원에 주력하고 있다. 올해는 소규모 어린이 급식소뿐 아니라 소규모 사회복지시설까지 급식 관리를 본격적으로 확대해 남녀노소 걱정 없이 건강한 먹거리를 누릴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가고 있다.

 

이동환 고양특례시장은 “자라나는 학생들이 건강한 급식을 먹을 수 있도록 우수한 농산물을 선별해 제공하고 있다”며 “학교급식 안전성 검사를 강화하고 소규모 어린이·사회복지 급식소도 철저히 관리해 고양시민 모두가 안전하고 균형 잡힌 급식을 먹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이동환 고양특례시장 .

가와지·참드림 쌀밥에 인증받은 농·축산물…안심하고 먹는 학교급식

고양시는 일반 농·가공식품에 비해 가격이 높은 친환경 우수 농·가공 식품에 보조금을 지원해 성장기 학생들에게 건강한 학교 급식을 제공하고 로컬푸드를 활성화하고 있다.

 

학교급식에서 가장 중요한 밥은 고양시에서 생산한 고양쌀로 지어진다. 올해는 고양시 내 초등학교부터 고등학교까지 175개교 전체에 약 1264t의 쌀이 공급될 예정이다. 공급되는 쌀은 주로 가와지와 참드림으로 친환경쌀을 우선으로 하며 농산물우수관리(GAP) 인증을 받은 쌀도 함께 공급된다.

 

특히 고양시 특화농산물인 가와지쌀은 지난해 말 학교급식을 하는 170개 학교에서 98.8%가 학교급식쌀로 선호한다고 답할 만큼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멥쌀과 찹쌀의 중간 찰기로 식감이 쫀득하고 대량으로 밥을 지어도 찰진 맛을 잃지 않아 해마다 가와지쌀을 찾는 학교가 늘어나고 있다.

 

초등학교와 특수학교 94개교에는 지역농가에서 재배된 친환경 우수농산물을 공급하고 있다. 시는 매년 학교급식지원센터에서 선정기준에 따라 공개모집으로 친환경 농산물 학교급식 재배 농가를 선정한다. 선정된 농가들은 친환경, 농산물우수관리(GAP), 지(G)마크 인증을 받은 농산물을 재배해 학교급식지원센터로 납품한다.

 

학교급식에 공급되는 농산물은 잔류농약, 중금속, 방사능 검사 등 엄격한 안전성 검사를 거쳐 센터 홈페이지에 그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다. 농업기술센터에서는 학교급식에 납품되는 농산물 잔류농약검사를 무료로 진행하고 있다.

 

친환경 우수농산물 공급을 희망하는 중‧고등학교 47개교에는 도비 7억6450만원을 포함해 약 15억원의 예산으로 경기도 내에서 생산한 친환경 농산물을 공급한다. 한우, 돼지고기, 닭고기 등 축산물도 희망하는 학교에 한해 지(G)마크 인증을 받은 우수 축산물을 공급하고 있다.

 

▲ 저염급식 인증기관 현판.

나트륨은 줄이고 영양은 높이고…어린이 저염급식 인증

고양시는 2014년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를 설치해 영양사가 없는 100인 미만 어린이집과 사립유치원, 아동복지시설에 체계적인 급식 영양·위생 관리를 지원하고 있다. 그중 저염 급식소를 지정해 관리·지원하는 ‘저염급식 인증사업’은 영·유아기 어린이들의 건강한 식습관 형성에 지원군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시는 참여 기관에 저염 양념과 레시피를 제공하고 함께 제공되는 염도계는 가정에 대여할 수 있게 해 가정에서도 나트륨 저감을 실천하도록 하고 있다. ▲3개월간 급식소별 자체 염도측정 ▲대상별 나트륨 섭취 줄이기 교육 ▲급식소 방문 염도 측정과 위생사항 확인 등의 과정을 거쳐 인증기준에 부합한 급식소는 저염 급식소로 선정된다.

 

2014년부터 현재까지 저염급식소 인증을 받아 저염급식을 실천하고 있는 어린이 급식소는 총 363개소에 달한다. 지난달부터는 20개소 급식소가 하반기 인증과정을 진행 중으로 시는 인증 과정을 수료한 급식소에 고양시장 훈격 저염급식 인증기관 인증서와 현판을 전달할 계획이다.

 

▲ 한끼 건강 메뉴 구기자 대추차.

 

사회복지시설까지 급식관리 확대…노인·장애인 식생활도 책임진다

고양시 어린이 급식관리지원센터는 지난해 7월 어린이‧사회복지 급식관리지원센터로 명칭을 변경했다. 급식관리 대상을 사회복지시설까지 넓히면서 50인 미만이라 영양사가 없던 노인·장애인 시설 소규모 급식소도 안전하고 균형 잡힌 급식을 누릴 수 있게 됐다.

 

센터 소속 전문 영양사는 50인 미만의 소규모 사회복지시설 중 영양사가 없는 급식소를 정기 방문해 급식소 위생상태와 영양관리를 점검·지도하고 급식소 컨설팅을 지원한다. 어르신들과 장애인의 질환과 장애유형에 따라 맞춤형 식단과 조리법을 매달 제공하고 대상별 식생활 교육도 진행하고 있다.

 

한약재를 활용해 전통 음식 요법으로 만든 신메뉴를 급식으로 제공하는 ‘한 끼, 건강!’ 사업은 올해 식품의약품안전처 주관 ‘제5회 어린이·사회복지 급식지원 우수사례 공모전’에서 장려상을 수상했다. 시는 노년층들의 건강한 식생활을 위해 간편한 영양 메뉴를 꾸준히 제작해 어르신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이동환 시장은 “사회복지 급식관리는 이제 막 걸음마를 뗀 만큼 꾸준한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면서 “국·도비 예산을 추가로 확보하고 아직 센터에 등록하지 않은 사회복지 급식소의 등록률을 끌어올려 모든 취약계층이 체계적인 영양‧위생 관리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