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문화재단, ‘새로운 예술을 위한 기술지원-예기술술’ 쇼케이스 전시 ‘비트윈 퓨처스(Between Futures)’ 개최

경기문화재단, 도내 시각예술작가 대상 디지털 전환 지원에 대한 창작결과물을 묶어 전시회 개최
11월 22일에서 12월 11일까지 경기상상캠퍼스 디자인 1978에서 전시 진행

권애리 | 기사입력 2022/11/17

경기문화재단, ‘새로운 예술을 위한 기술지원-예기술술’ 쇼케이스 전시 ‘비트윈 퓨처스(Between Futures)’ 개최

경기문화재단, 도내 시각예술작가 대상 디지털 전환 지원에 대한 창작결과물을 묶어 전시회 개최
11월 22일에서 12월 11일까지 경기상상캠퍼스 디자인 1978에서 전시 진행

권애리 | 입력 : 2022/11/17 [09:10]

[뉴스인오늘] 경기문화재단은 ‘새로운 예술을 위한 기술지원-예기술술’에 선정된 도내 시각예술작가 10인의 디지털 전환 결과작품을 묶어 쇼케이스 전시를 개최한다.

 

‘새로운 예술을 위한 기술지원-예기술술’은 비대면으로 급격하게 변한 창작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도내 예술인들의 기술적 역량을 강화하고, 창작활동의 한계를 넘어 새로운 예술성 발현을 촉진하고자 추진된 사업이다.

 

 


공모를 통해 선발된 시각예술분야 작가 10명에게 각 200만원씩을 지원했으며, 한자리에 모여 서로의 프로젝트를 공유하는 오리엔테이션을 진행했다.

 

또한 '예술과 인공지능 융합', '게임과 시뮬레이션', 'VR,AR,XR기술이 지닌 함의들', '야누스NFT' 등 예술과 기술의 융합에 따른 새로운 흐름과 사고확장을 위해 전문가 강의를 진행해 창작 결과물의 완성도를 높였다.

 

본 전시의 타이틀 《비트윈 퓨처스(Between Futures)》는 혼성적 공간들이 편재한 미래들의 사이, 미래와 근미래의 사이, 또는 미래와 현재의 사이 그 어디쯤을 상정한다. 선정 작가들은 나름의 주제와 방식을 찾아가며 기존의 작품 활동 영역으로부터 새로운 영역으로 확장해 나아가기 위한 기술적 실험을 시도했고, 그 결과물들이 모인 이 전시는 각각의 서로 다른 미래들 사이와 또 그 미래들과 현재 사이를 들여다보며 기술이 어떤 방식으로 개입할 수 있는가 하는 질문을 던진다.

 

전시에 출품된 작품들은 ‘디지털 아트’라는 광범위한 영역 안에서 구현됐지만 저마다 개별적 특성을 갖는다. 인터랙티비티(interactivity)를 구현한 작품으로는 ▲ 가상의 온실 내부에 접속해 게임을 진행함으로써 온실 내부의 생명과 외부의 환경이 마주하는 삶을 은유한 양예은 작가의 <Greenhouse_Inside> ▲ 온라인 설문을 진행해 개인의 취향에 따라 서로 다른 결과물을 확인할 수 있는 최경아 작가의 <후라이 캐릭터> ▲ 관객과의 거리에 따라 모니터에 송출되는 화면의 이미지가 변해 인간이 접근해갈수록 파괴되고 오염되는 환경을 상징한 한문순 작가의 <고도를 기다리며> 등이 있다.

 

또한 3D 모델링을 구현한 작품으로는 ▲ 3D 애니메이션을 위한 캐릭터들을 제작하여 숏폼(Short Form) 형식으로 소개한 김동형 작가의 <바보 멍청이 모험기> ▲ 디지털 가상공간을 구축하고 조각상을 배치한 고재욱 작가의 <영원히 친절한 조연들> ▲ 회화 작업에서 출발한 이미지가 3D 이미지로의 변환을 거쳐 디지털 영상으로서 움직임을 갖게 된 소수빈 작가의 <PLANT _08 TREE DOUBLE> 등이 있다.

 

디지털 이미지 콜라쥬를 무빙이미지로 시도한 작품들도 있다. ▲김원진 작가는 폐허처럼 재개발 지역에 남은 공허한 공간들을 리서치하고 이를 세밀하게 쪼개 재조합한 단채널영상 <공백, 고백 – Archive>와 사진 콜라쥬 <미지수 편지>를 선보이고 ▲한&모나 작가의 <Suspended Landscape>는 건설현장에 남은 폐허의 이미지들을 AI 인공지능을 활용해 재배치한다.

 

이 외에도 ▲관람자가 현장에서 유리의 ‘물성’을 직접 만지고 감각하는 동시에, 유리 오브제와 연결된 온라인상의 ‘디지털 유리’를 들여다보는 체험을 할 수 있는 이은경 작가의 작품 <Stay Tuned>과 ▲사물과 환경으로부터 데이터를 수집하고 이를 재해석해 촉각, 시각, 청각을 가시화한 김재익 작가의 <Reality’s Invisible: 추상적 하루> 등이 선보일 예정이다.

 

경기문화재단 관계자는 “이번 《비트윈 퓨처스(Between Futures)》 전시를 통해 예술과 기술의 상호 보완적 융합의 과정을 경험하고, 경계를 넘어서 새로운 것을 창조해 내는 상상력을 체험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번 전시는 11월 22일(화)부터 12월 11일(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6시까지 경기상상캠퍼스 디자인1978 1층에서 무료로 관람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경기문화재단 누리집(www.ggcf.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