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라 안성시장, 축산 폭염·폭우 피해 대응현장 방문

권애리 | 기사입력 2022/08/05

김보라 안성시장, 축산 폭염·폭우 피해 대응현장 방문

권애리 | 입력 : 2022/08/05 [11:35]

[뉴스인오늘] 김보라 안성시장은 4일 관내 양계 농장을 방문해 폭염·폭우 피해 예방시설 등을 점검하고, 고온 다습한 날씨가 장기간 지속됨에 따른 축산농가의 어려움을 청취했다.

 

▲ 김보라 안성시장, 축산 폭염·폭우 피해 대응현장 방문.


안성시는 전국의 3%, 경기도의 14%를 차지하는 최대 축산지역으로, 최근 반복되는 폭염과 폭우로 인해 가축 관리에 비상이 걸림에 따라, 김보라 시장이 피해 예방 대응 사례를 직접 둘러보고자 현장 방문에 나선 것이다.

 

특히, 폭염에 가장 취약한 축종인 육계 사육농가(서운면 소재)를 방문해 현장을 살피고 의견을 수렴하며, 뜨거운 열기를 식히기 위해 축사에 설치한 쿨링 패드, 스프링클러 및 자동 환기 ICT 시스템이 온․습도를 조절해 축사 내부온도가 3~4℃ 낮아지는 사례 등을 꼼꼼하게 확인했다.

 

이날 폭염 대응 현장을 둘러본 김보라 시장은 “갈수록 더 자주 발생하는 이상 기후 때문에 언제라도 가축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상황으로, 민·관 모두 긴장을 늦추지 말고 피해 예방을 위해 애써 주시기 바란다”며, “농가에서는 최대한 폭염 예방시설을 설치해 대응해 주시고, 단계별 기상 특보에 따라 가축 사양 및 안전 관리에 신경 써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안성시는 지난 6월부터 폭염 대비 T/F팀을 구성해 상시(공휴일 포함) 상황실을 운영하고 있으며, 환풍기 등 폭염 예방시설을 지원하고 방역차량을 동원해 축사 지붕 및 주변에 물을 살포하는 등 축산농가 피해 예방을 위해 각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