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용복 경기도의회 부의장, 갈수록 부진한 마켓경기 실적, 활성화 위한 특단의 대책 마련해야

진용복 부의장, 경기도농수산진흥원 마켓경기 실적 저조 질타

권애리 | 기사입력 2021/11/08

진용복 경기도의회 부의장, 갈수록 부진한 마켓경기 실적, 활성화 위한 특단의 대책 마련해야

진용복 부의장, 경기도농수산진흥원 마켓경기 실적 저조 질타

권애리 | 입력 : 2021/11/08 [21:19]

[뉴스인오늘] 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원회 진용복 부의장(더불어민주당, 용인3)이 연이은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집행부를 강하게 압박했다.

 

▲ 진용복 경기도의회 부의장, 갈수록 부진한 마켓경기 실적, 활성화 위한 특단의 대책 마련해야


진 부의장은 2021년 행정사무감사 둘째 날인 8일(월) 농정해양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농정해양위원회 소관 경기도농수산진흥원, 종자관리소를 대상으로 갈수록 부진한 마켓경기 실적 저조와 수당 중복 지급에 대해 강하게 질타했다.

 

“경기사이버장터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2020년부터 시작한 마켓경기는 운영 및 홍보, 마케팅 등 관련 사업비만 약 10억에 달하는 진흥원의 핵심사업 중 하나”인데 “올해 사업 실적을 살펴보면 다시 예전 경기사이버장터 수준으로 돌아가는 것은 아닌지 걱정”이라며, “올해 9월까지 마켓경기의 매출은 약 12억5000만원으로 작년 22억원의 절반을 조금 넘는 수준에 불과하다”며 매출 부진 이유와 향후 마켓경기 운영방안에 대해 따져 물었다.

 

더불어 “농수산진흥원 입장에서 편할 수 있어 보이는 단순한 용역 위탁이 아니라 마케팅 인력을 채용해서 직접 운영하는 방법을 검토하는 등 농민에게 더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사업을 이끌어 갈 수 있는 노력을 보여 달라”며 마켓경기 성과 극대화 방안을 주문했다.

 

또한 “올해 초 종자관리소 종합감사 수감 결과 당직 수당과 초과근무 수당 중복 지급에 대한 훈계 조치에 대해서도 다시는 이러한 불미스러운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복무관리에 만전을 기할 수 있도록 하라”며 직원 복무교육과 지속적 점검에 주의를 당부하기도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