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트램 자체사업 추진 첫 스타트 시작되다

성남도시철도(트램) 타당성조사 용역 지난 15일 조달청 입찰 의뢰
용역 완료 후 한국지방행정연구원에 타당성조사 예정

권애리 | 기사입력 2021/09/28

성남 트램 자체사업 추진 첫 스타트 시작되다

성남도시철도(트램) 타당성조사 용역 지난 15일 조달청 입찰 의뢰
용역 완료 후 한국지방행정연구원에 타당성조사 예정

권애리 | 입력 : 2021/09/28 [09:57]

[뉴스인오늘] 성남시는 지난 3월 25일 성남도시철도 2호선 트램 (판교테크노밸리~판교역~정자역, 운중동)사업을 자체재원으로 추진하기로 결정하고, 이를 위한 성남도시철도(트램) 타당성조사 용역을 지난 15일 조달청에 입찰 의뢰했다.

 

▲ 성남도시철도2호선 트램 조감도.

 

성남시는 용역 입찰공고에 앞서 8월 18일 대한민국 최고의 철도(트램)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트램사업추진위원회를 구성한 바 있으며, 위원회의 면밀한 검토와 추가의견을 반영하여 과업지시서를 완성했다.

 

본 용역은 단순히 교통수요예측 및 경제성만 검토하는 기존 철도 타당성조사 용역과는 달리 실제 트램 도입시 차로 수 감소에 대한 대책, 시스템(수소트램, 배터리 트램), 효율적 교통신호계획 등 기술적 검토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본 용역의 진행상황은 성남시 뿐만 아니라 트램사업추진위원회에서도 같이 참여해 최상의 용역결과물을 도출해 낼 계획이다.

 

성남시는 “본 용역에서 최적의 노선과 트램도입시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에 대한 대책을 마련한 후, 내년 한국지방행정연구원에 타당성조사를 의뢰할 계획이다. 한국지방행정연구원 타당성조사가 완료되면, 기본계획, 기본 및 실시설계 등의 행정절차를 거쳐 공사를 착공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용역에서는 성남도시철도 2호선뿐만 아니라 성남도시철도 1호선 트램(모란역~판교역~성남산업단지) 사업성 상향과 최적노선 선정을 위한 결과물을 도출한다.

 

성남도시철도 1호선 트램사업은 지난 2021년 6월 18일 준공한 “성남도시철도 현행화 등 타당성조사 용역”에서 경제성(B/C)를 상향시켰음에도 불구하고 사업성이 부족하여, 본 용역에서도 사업성 상향 방안을 연구한다.

 

성남도시철도 1호선 트램은 성남시내 지역 간 균형발전 및 도시교통 이용자의 편의증진 기여와 함께 향후 아시아실리콘밸리 성남 프로젝트의 마중물로서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현재 예비타당성조사 지침에는 철도사업의 경제성 B/C 분석시 철도사업의 반영기준은 기본계획 고시 이후 사업만 반영토록 돼 있다. 따라서 성남도시철도 2호선 사업이 기본계획을 완료한다면 성남도시철도 2호선이 운행된다는 전제하에 성남도시철도 1호선 트램사업의 교통수요를 예측하므로 경제성 B/C가 월등히 상향될 것으로 예측된다.

 

따라서 성남시 관계자는 “우선 이용자 수요가 많은 성남도시철도 2호선 트램사업을 자체재원으로 추진하기로 결정됨에 따라 1호선 사업도 빠른 시일 내 본 궤도에 오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