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제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현장접수에 ‘청년일자리사업’ 연계

코로나19 장기화 인해 고용불안과 구직활동에 어려움을 겪는 청년 117명에게 기회 제공

권애리 | 기사입력 2021/03/01

고양시. 제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현장접수에 ‘청년일자리사업’ 연계

코로나19 장기화 인해 고용불안과 구직활동에 어려움을 겪는 청년 117명에게 기회 제공

권애리 | 입력 : 2021/03/01 [16:04]

[뉴스인오늘] 고양시(시장 이재준)가 제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현장접수에 ‘청년일자리사업’을 적극 연계한다고 1일 밝혔다.

 

▲ 고양시, 4월말까지 재난기본소득 현장접수.


총 예산 6억4000만원을 투입한 이번 ‘청년일자리사업’은 고양시가 코로나19 장기화로 고용불안과 구직활동에 어려움을 겪는 만19~39세 청년 117명을 채용, 재난기본소득 현장지급에 보조 인력으로 활용하는 것이다.

 

채용된 인원은 3월 1일에 계약한 후, 3월 2일부터 4월 30일까지 약 2개월간 현장안내·열체크 등 현장접수의 원활한 진행을 위한 보조업무를 담당한다. 하루 8시간씩 시간당 생활임금 1만540원을 받게 된다.

 

이 외에도 고양시는 작년 일자리 기금 100억원을 조성하고 올해에는 이를 전액 투입하는 등,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고용불안을 타파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희망알바 사업’, ‘공공근로 900여명 채용’, ‘고양맞춤형 일자리학교 운영비 지급’, ‘대학생 직장체험 연수사업’ 등이 그 사례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경제를 살리기 위해서, 제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뿐만이 아니라 지역 일자리 창출에도 힘써야 한다”며, “이번 청년일자리사업이 제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과 연계하여 시너지 효과가 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고양시는 3월 1일부터 4월 30일까지 39개 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제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현장 지급 창구를 설치해 운영한다.

 

지급대상은 1월 19일 24시 이전 경기도에 주소지를 두고 거주하는 내국인과 외국인 등 모든 경기도민으로 온라인 신청자는 중복 신청할 수 없다. 외국인의 경우 4월 1일부터 온라인 및 현장에 방문해 신청할 수 있다.

 

신청자는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토요일에는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신분증을 가지고 주소지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성인이라면 주민등록 기준으로 동일 세대원의 경우에 별도 위임장 및 인감증명서 없이도 대리 신청 할 수 있다. 다만 3월 29일 이후부터는 토요일에는 운영하지 않으니 이점을 유의해야 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