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오후 2시 16분, 수원시 첫 코로나19 백신 접종

첫 접종한 김주형 아주대학교요양병원 진료부원장, “모든 사람 예방접종 해야”

권애리 | 기사입력 2021/02/26

26일 오후 2시 16분, 수원시 첫 코로나19 백신 접종

첫 접종한 김주형 아주대학교요양병원 진료부원장, “모든 사람 예방접종 해야”

권애리 | 입력 : 2021/02/26 [16:42]

[뉴스인오늘] 김주형 아주대학교요양병원 진료부원장(감염관리위원장)이 26일 수원시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다.

 

▲ 김주형 진료부원장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김주형 진료부원장은 이날 오후 2시 16분 아주대학교 요양병원 1층 진료실에서 백신을 접종했다. 김 부원장은 ‘수원시 코로나19 백신 접종 계획’에 따라 1분기 ‘우선 접종 대상자’(요양시설 종사자)로 분류됐다.

 

김 부원장은 “코로나19 백신은 의학적 안전성이 입증됐고, 만 65세 미만자에 대한 예방효과가 입증됐다”며 “의사인 내가 먼저 맞아 백신에 아무 문제가 없다는 사실을 알려드리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모든 사람이 예방접종을 해야 한다”며 “백신접종 홍보대사가 될 의향이 있다”고 말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이날 아주대학교 요양병원을 찾아 백신접종 현장을 점검하고, 의료진을 격려했다.

 

▲ 코로나19 백신.


염태영 시장은 “일상을 되찾는 지름길은 백신 접종”이라며 “어렵고 힘든 여건에서도 방역에 적극적으로 참여·협력해주시는 시민들께 누가 되지 않도록, 수원시는 빈틈없는 방역과 함께 백신 접종에 혼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첫 백신접종이 이뤄진 아주대학교 요양병원은 ▲신원확인 ▲문진표 작성 ▲진찰대기 ▲의사예진 ▲접종 ▲전산등록 ▲이상 반응 모니터링 공간을 마련했다.

 

수원시는 정부의 백신 접종 추진계획에 따라, 지난 1월 구성한 ‘예방접종추진단’과 ‘지역협의체’를 중심으로 백신 접종을 준비해왔다

 

▲ 염태영 시장(오른쪽)이 소의영 아주대학교요양병원장(왼쪽), 김주형 진료부원장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6일부터 요양병원 등 감염 취약 시설,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 코로나19 환자 치료병원과 종합병원 등 상급 의료기관 등에서 ‘우선 접종’이 시작된다. 만 65세 이상 시민 접종이 2분기 중 이뤄진다고 가정하면 수원시 2분기 접종 대상은 13만여명이 된다.

 

일반 시민에 대한 본격적인 접종은 7월에 시작된다. 만 18세부터 64세까지, 84만여명이 대상이다. 분기별 접종 대상과 순서는 국내 코로나19 감염 유행 상황, 백신의 공급 시기·물량에 따라 ‘예방접종전문위원회’의 심의 후 조정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