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시장, “조금이라도 증상이 있으면 반드시 진단검사 받아 달라”

요양시설·사회복지시설·종교시설·보육시설·유치원·학원 등 시설 종사자·관계자들에게 호소

권애리 | 기사입력 2021/02/09

염태영 시장, “조금이라도 증상이 있으면 반드시 진단검사 받아 달라”

요양시설·사회복지시설·종교시설·보육시설·유치원·학원 등 시설 종사자·관계자들에게 호소

권애리 | 입력 : 2021/02/09 [16:12]

[뉴스인오늘] 염태영 수원시장은 많은 사람이 이용하는 시설의 종사자·관계자들에게 “조금이라도 증상이 있을 때에는 출근하거나 많은 사람이 있는 자리에 함께하는 것은 절대 금물”이라고 강조했다.

 

▲ 염태영 시장, “조금이라도 증상이 있으면 반드시 진단검사 받아 달라”



염태영 시장은 9일, 개인 SNS에 ‘코로나19 집단감염 위기상황을 맞아 수원시가 드리는 호소문’을 게시하고, “감염병 장기화 속에 혹여라도 느슨해진 부분은 없었는지 재삼 돌아봐 주시고, 생활방역수칙을 더 철저하게 지켜 달라”며 “시설 종사자·관계자들은 증상이 있으면 반드시 진단검사를 하고, 결과가 나올 때까지 스스로 격리해 달라”고 당부했다.

 

염태영 시장은 “지난해 12월 팔달구 한 요양 시설을 시작으로 ‘동일 시설 내 집단감염’이 꼬리를 물고 있다”며 “최근 두 달 동안 요양시설, 종교시설, 합숙시설, 어린이집·유치원, 학원 등 11개 시설에서 260여 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시설 내 감염이 가족, 지역사회로 전파됐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까지 대부분 시설 종사자·관계자분들이 모범적으로 방역지침에 따라주신 것을 잘 알고 있지만, 지금의 위기상황이 너무나도 엄중하기에 한 번 더 여러분의 도움이 절실하다”며 “더 이상의 집단감염을 막아내는 일에 조금만 더 힘을 모아 달라”고 호소했다.

 

또 ▲시설 내에서 한순간도 빠짐없이 마스크 착용 ▲대화·식사할 때는 완벽한 거리두기 실천 ▲업무상 부득이한 경우 제외하고 사람 간 접촉 최소화 ▲하루 세 차례 환기, 출입명부 작성 등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염태영 시장은 “방역지침을 성실하게 따라주시는 대다수 종사자·관계자의 희생과 노력이 헛되지 않도록 우리 시는 방역당국으로서 역할을 빈틈없이 수행할 것”이라며 “필요한 경우 시설군별로 방역수칙 의무화 행정명령을 발효하고, 수칙을 위반한 시설은 강력한 행정처분으로 단호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집단감염의 연결고리를 지금 끊어내지 못하면, 이제까지와는 비교할 수 없는 고통의 시간이 얼마나 더 지속될지 알 수 없다”며 “‘연대와 협력’만이 지금의 위기를 이겨낼 힘”이라고 말했다.

 

수원시는 염태영 시장의 호소문을 9일 요양시설, 사회복지시설, 종교시설, 보육시설, 유치원·학원 등 시설 종사자·관계자 1만 7300여 명에게 배부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